드러내지 않아
더 편안해졌습니다

 

속을 드러내지 않는 자는 정확한 깊이를 가늠하지
못하기에 가장 강하고 무서운 법입니다.
되레 자신을 감추는 법을 터득했기 때문입니다.
여기 제법 숨길 줄 아는 놈이 있습니다.

불필요한 봉제선을 드러내지 않고 과감히
제거하였습니다. 바느질을 최소화하여
깔끔하게 밀착되는 맵시뿐만 아니라 봉제선으로 인한
압박감과 이물감도 함께 줄었습니다.
한층 더 가볍고 자유로운 착용이 가능하도록 말입니다.
숨기는 법을 아는 제법 무서운 놈입니다.


숨쉬는 구멍이
살아있는 메쉬

 

여름철엔 샌들만큼이나 적격인 신발은 없습니다만
사시사철 운동화가 필요하지 않은 순간은 없습니다.
무더위에 아랑곳 않고 활동적인 이들을 위해
숨구멍 뻥뻥 뚫린 메쉬 소재를 적용하였습니다.

맨발의 청춘도 다 갔겠다, 꼭 신어야 한다면
시원해야 하지 않겠습니까.
운동화의 8할을 차지하는 내피와 외피에
메쉬 소재를 적용했다는 것은
가벼움과 시원함을 극대화했다는 말과 일맥상통합니다.
발에 땀이 많거나, 답답함을 싫어하거나, 출퇴근이 길거나.
이렇거나 저렇거나 이유는 많지만 신발은 이것이면 됩니다.


얇다. 날렵하다.
그리고 쾌적하다.

 

러닝화도 신사화도 아닙니다.
굳이 명사를 붙이자면 하루 반 이상을 뛰어다녀야
하는 직장인들을 위한 출근화입니다.
캐주얼한 운동화는 신을 수 없고,
단단하고 갑갑한 신사화도 신을 수 없는
직장인에게 헌정차 제작한
그저 날렵하고 가벼운 신발입니다.

날렵하다 하여 발등과 발볼을 압박할 거라 생각하신다면,
혹은 디자인에 만족할 뿐 착화감에는
큰 기대 않으신다면 심히 섭섭합니다.
매일 신는 신발이니만큼
부드럽게 감싸는 어퍼와 메쉬의
황금조합을 도출했으니
신는 내내 쾌적함을 보장합니다.
생김새처럼 날렵한 걸음으로 밀려드는
풍파를 무찌르시기를 기원합니다.


질리지 않고 압박도 없는
남성 선호도가 가장 높은 U팁 형태의 토패턴 베이스 디자인입니다.
심플하고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으로 다양한 코디에도 잘 어울립니다.
재봉 공법은 노쏘잉(무재봉) 방식을 적용하였습니다. 재봉이 없어 부분 압박 없이 유연한 착화가 가능합니다. 또한, 재봉선에 장애물이 걸리거나 이물질이 걸리는 일이
없습니다. 군더더기 없는 관리와 착화감을 제공합니다.


1장거리 출퇴근에도 쾌적하다
러닝화와 같을 순 없겠지만 그에 근접한 쾌적함을 제공해드리고자
갑피와 안감 모두 통기성 메쉬를 사용했습니다. 출퇴근 거리가 장거리거나,
발에 땀이 많거나, 답답함을 싫어하거나 등등. 그런 분께는 최적의 신발이
아닐 수 없습니다.


신(新)기술이 신(끈)의 기술이 되다
누군가 밝거나 꽉 묶지 않아 풀리는 끈은 편리한 동시에 불편합니다.
와이어는 돌리는 순간 끈 조절 완료이며 누군가 밝거나 꽉 묶지 않아
풀리는 일도 없습니다. 이미 수많은 소비자가 끈 보다 와이어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칸투칸은 수많은 소비자를 위해 매년 발전된 기술의 와이어를 출시합니다.


덕분에, 직장인의 발이 더 편해졌습니다
지면으로부터 받는 충격을 완화하고 푹신한 쿠셔닝을 제공하는 파이론 미드솔을 사용했습니다.
운동화류에 주로 사용되던 것이 신사화에도 사용되어 직장인의 출퇴근 길이 보다 편해졌습니다.
아웃솔은 내구성이 우수한 합성 고무창을 적용하였습니다. 내마모도가 적고 마찰력이 우수합니다.
신발의 편안함에 안정감을 플러스하였습니다.


세 가지 취향을 준비했습니다
블랙, 투톤 블랙, 그레이의 총 세 가지 컬러로 구성되어, 같은 디자인이라도
컬러별로 다른 느낌을 연출합니다. 블랙은 원 톤 메쉬를 적용하여 심플하고 드레시하며,
투톤블랙과 그레이는 두 가지 톤을 믹스하여 좀 더 캐주얼한 느낌으로 착용하실 수 있습니다.


SKLR56 Z208 노쏘 공법의 라이트닝 메쉬 슈즈 특장점
1. 내,외피 메쉬 소재 적용으로 확실한 통기성을 보장.
2. 노쏘잉 공법으로 봉제 라인의 압박 없는 유연한 착화감.
3. 트레킹화 밑바닥 구조로 오랜 시간, 장거리 보행 가능.
4. 지난 시즌 15,295족 대박 판매량을 기록한 SKIL56의 후속작.
5. 투톤 블랙, 블랙, 그레이 총 3가지 각 색상별 소량 생산.